현대차 합작사 '모셔널' 美 일반도로서 무인 자율주행차 기술 입증
현대차 합작사 '모셔널' 美 일반도로서 무인 자율주행차 기술 입증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2.2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유브이슈드 첫 인증 획득…엄격한 안전 평가 거쳐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기술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의 무인 자율주행차가 미국 일반도로에서 주행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기술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의 무인 자율주행차가 미국 일반도로에서 주행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기술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은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일반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시험 주행은 이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여러 대의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로 교차로, 비보호 방향 전환,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있는 혼잡 통행 등 상황에서 안전한 주행을 구현했다.

모셔널은 “수년에 걸친 무인 자율주행 기술 혁신, 150만마일(약 241만㎞)의 사전 시험, 수 십만명의 인력을 투입해 2년간 10만시간 이상의 자체 안전 평가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모셔널은 무인 자율주행차 기술 평가 글로벌 시험 인증기관인 TÜV SÜD(티유브이슈드)로부터 업계 처음으로 운전석을 비워 둔 상태의 자율주행 안정성을 인증받았다.

모셔널은 지난해부터 미국 차량 공유 업체에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며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의 상용화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모셔널은 현재 미국 최대 규모의 로봇택시 서비스 구축을 포함해 대표적인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2곳과 파트너십을 맺은 유일한 무인 자율주행차 기술 제공 회사다.

칼 이아그넴마(Karl Iagnemma) 모셔널 최고경영자(CEO)는 “무인 주행 시스템이라고 해서 모두 같은 것은 아니다”며 “모셔널의 기술은 수십년간의 혁신과 안전, 프로세스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 수백만마일의 시험 주행, 엄격한 외부 검증 등을 통해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모셔널은 세계 처음으로 완전 무인 자동차를 실현한 기업 중 하나”라며 “이번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의 일반도로 시범 운행은 안전하고 신뢰하며 경제적인 무인 자동차를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