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사의 '후유증' 여전… 국민의힘 '대공세' 예고
신현수 사의 '후유증' 여전… 국민의힘 '대공세' 예고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2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정권 말기적 징후… 신현수 처신 지켜볼 것"
문 대통령, 한차례 고비 넘겼지만 '봉합' 등 숙제 산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대통령비서실 신현수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대통령비서실 신현수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면서 여권은 한차례 고비를 넘겼지만, '미봉책'이란 야당의 공세와 추후 변수 등으로 후유증은 지속될 공산이 큰 실정이다. 문 대통령의 결정과 향방에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신 수석 복귀 관련 질의에 대해 "정권 말기적 징후"라며 "무엇 때문에 문제가 생겼는지, 그런 것이 어떻게 정리됐는지 덮어둔 채 미봉책으로 갖고 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이 무리하게 폭주하니 측근에게서 반란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으면, 이것 자체도 오래 안 갈 것"이라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덧붙여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한 사람을 많이 봤다"며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같은 당 이종배 정책위원회 의장 역시 신 수석의 사의를 두고 "민정수석의 난"이라며 "청와대는 유야무야 사태를 넘기려고 하지만, 문제의 본질이 검찰 '인사농단'에 있는 만큼 결코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라고 규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예정한 대통령 비서실 업무보고에서 추궁에 나서겠단 입장이다.

야당의 맹공에도 당정청(여당·정부·청와대)은 계속해서 침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 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 의견을 사실상 배제하고 검찰 고위급 인사를 발표할 때 문 대통령의 의중은 무엇이었는지, 신 수석과 박 장관 간 조율이 없었다는 것을 문 대통령이 정말 몰랐는지 등에 대해선 여전히 의혹이 풀리지 않은 상황이다.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을 유임할지 교체할지 여부도 판세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신 수석이 사퇴를 고수했다면 문 대통령은 레임덕(임기 말 지도력 부재 현상) 지탄을 피할 수 없었을 가능성이 높다.

최악의 상황을 피했지만, 신 수석이나 박 장관은 물론 문 대통령 입장에서도 많은 과제를 안게 됐다. 야당 공세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 내부에서 언제든 터질 수 있는 갈등도 봉합해야 하는 실정이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을 '시한부 유임'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백신 접종 등이 코 앞으로 다가온 만큼 정치 현안과 거리를 두고 방역과 부동산 등 사회·경제 숙제에 주력할 것이란 의견이다.

신 수석이 대통령 인사권에 공개적으로 항명하는 모습이 연출됐고, 민정수석실의 난맥상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점 등에서 문 대통령 순장조로 남긴 어려울 것이란 게 정치권 중론이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