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신차 80% 이상 친환경차 전환
2030년까지 신차 80% 이상 친환경차 전환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2.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 확정
2025년 83만대 수출 목표…3배 확대
전기차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전기차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연간 신차판매의 80% 이상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고 자동차 온실가스를 24% 줄인다는 방침이다. 또 친환경차 수출을 현재의 3배 규모로 확대하고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언제어디서든 친환경차를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를 통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부가 5년 단위로 수립·시행하는 기본계획이다. 이번 4차 계획 내용은 지난 18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통해 논의했다.

정부는 이번 4차 기본계획의 비전을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정했다. 이를 위한 3대 추진전략으로는 △친환경차 확산을 가속화하는 사회시스템 구축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 개척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로 전환 가속화를 내세웠다.

우선 정부는 친환경차 확산을 통해 오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 연간 신차판매의 50%(누적보급 283만대), 2030년 80%(누적보급 785만대) 이상을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은 친환경차를 100% 의무 구매하도록 하고 렌터카, 대기업 등 민간에는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택시, 버스, 트럭 등 영업용 차량에 대한 보조금과 인센티브도 확대한다.

충전 인프라도 확충된다. 전기차 충전기는 오는 2025년 전기차 보급 대수의 50% 이상 수준인 50만기 이상으로 늘린다. 또 20분 충전으로 300킬로미터(㎞) 주행 가능한 초고속 충전기 보급을 본격화한다.

수소차의 경우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게 오는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한다.

또 친환경차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용 플랫폼 구축, 부품소재 국산화 등으로 2025년까지 차량 가격을 1000만원 이상 인하한다. 또 올해 말 만료하는 친환경차 세제혜택 연장을 적극 검토한다.

특히 배터리 리스(대여) 사업을 도입해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출 방침이다. 배터리 리스 사업 올해 택시, 트럭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내년에는 수소버스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에 전 주기에 걸쳐 온실가스 평가를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친환경차 수출은 지난해 연간 28만대에서 2025년까지 83만대로 3배가량 확대한다. 수출 비중도 14.6%에서 34.6%로 끌어올린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이상의 주행거리(2025년 600㎞ 이상)를 확보하도록 한다. 이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현재 리튬이온전지 대비 배터리 무게를 40% 줄인 전고체전지를 상용화한다.

수소차는 오는 2025년까지 수소 상용차를 전 차급 출시하는 등 기술 혁신에 나선다.

또 정부는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로 전환한다.

이를 위해 미래차 뉴딜펀드(2000억원), 사업재편 전용 연구·개발(R&D) 신설, 2025년까지 2만1000명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한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