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열난다"… 법사위 정회에 시간 번 법무부
이용구 "열난다"… 법사위 정회에 시간 번 법무부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허위진술', 신현수 '사의표명', 이용구 '기사폭행'
야당 질문 쌓였는데… "민감한 질의 피하기 위함 아니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회 동안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회 동안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18일 법무부·감사원·헌법재판소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택시기사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불출석해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차관은 '열이 난다'는 이유로 불출석했는데, 여당은 '민감한 질의를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당초 법사위에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간 갈등, 김명수 대법원장 '허위 진술' 등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이 차관의 발열 때문에 야당의 공세는 제동이 걸린 실정이다. 반대로 야당으로부터 추궁 당할 것으로 보여진 박 장관은 시간을 벌 수 있게 됐다.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를 맡고 있는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전체회의에서 "오전 9시 30분쯤 이 차관이 '열이 난다'는 이유로 '국회에 출석 안 하겠다'고 일방적인 통보를 해왔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박 장관을 향해 "이 차관이 국회에 오지 않고 연가를 낸 것인지 법무부에선 파악을 하고 있느냐"고 묻자 박 의원은 "병가를 하루 내서, 법무부에 출근하지 못한 상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법사위원장을 맡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차관 불참 사정에 대해선 위원장이 회의 시작 전에 보고를 받았고, 허락한 바 있다"며 "고열이 있다고 해 혹시 국회에 와도 회의장에 들어올 수 없는 사정이 있다"고 옹호했다.

여권의 이같은 태도에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열이 나서 국회에 못 나올 정도로, 아침에 긴급하게 결정 내릴 정도라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이 코로나 검사"라며 "그게 사실이면 장관도 코로나 의심이 되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국회 출석을 피하기 위해 거짓말 한 것 밖에 안 된다"고 쓴소리했다.

윤 의원은 또 "차관이 열이 난다고 국회 출석을 안 했다면 차관과 옆에 같이 있던 사람은 다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빨리 확인을 해야 한다, 지금도 열이 나고 있다면 여기 계신 법무부 모든 분이 다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그러나 "(이 차관 불출석이) 코로나와 관련 있다든지, 열과 관련 됐는진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며 "병가를 냈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고 일축했다.

윤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파악하기로는 이 차관이 병가를 냈고, 곧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갈 모양인데 결과는 시간이 지나야 나올 것"이라며 "방역 차원에서 법무부 내 조치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신속하게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법사위가 다시 열릴지는 미지수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법무부는 이 차관이 언제 병가를 신청했는지, 누가 어떤 절차를 밟아 결재했는지, 어느 선별검사소에 연락했는지 등을 확인해 달라"며 "만약 택시기사 폭행 사건과 관련한 질의를 피하려고 국회에 불출석한 거라면 심각한 사안"이라고 부각하기도 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