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의원, “수능 칸막이 재사용 등 대책 마련해야”
윤준병 의원, “수능 칸막이 재사용 등 대책 마련해야”
  • 허인 기자
  • 승인 2021.02.1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정읍·고창)은 17일 개최된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작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사용된 방역용 플라스틱 칸막이가 방치되고 있지만, 환경부는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재사용·재활용 과정에서 제대로 된 안전관리·점검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부와 교육부가 작년 12월 3일 수능 시험에 사용된 방역용 플라스틱 칸막이를 재사용·재활용하기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한다고 발표했고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지만, 환경부에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실질적인 협의 및 협업체계 구축이 전혀 없었고 환경부 차원에서 어떻게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나 세부 내용 등 재활용 대책도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이 윤 의원의 지적이다.

수능 시험장에 설치된 칸막이 53만9382개 중 수능 이후 76.2%에 해당하는 41만1103개가 시험장학교(24만755(44.6%))와 시도교육청 관내 유·초중등학교(우선 배정), 지자체 기관 등(17만348(31.6%))에 재사용을 위해 배정 조치했지만, 창고에 방치되는 등 관리·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지난 수능에서 사용된 책상 칸막이들을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해 소독조치를 한 후 시험장학교와 일선 유·초중등학교 등에 재활용토록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재사용·재활용토록 한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는 상황이다.

윤준병 의원은 “코로나19 상황 속에 치르진 수능 시험에 사용된 칸막이가 재사용·재활용·폐기처리 되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제대로 된 안전관리ㆍ점검 특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아일보] 허인 기자

hurin020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