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미연합훈련, 코로나·대북상황 등 고려해야"
정의용 "한미연합훈련, 코로나·대북상황 등 고려해야"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05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미 대화 재개하도록 설득 중"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5일 올해 한미연합훈련 실시와 관련해 "대북관계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방위태세 유지를 위해선 적절한 수준의 연합훈련은 계속 실시돼야 된다"면서도 "다만 대규모 연합훈련은 한반도 상황에 여러 가지 함의가 있기 때문에 미국 측과도 아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남북관계 고려 이전에 코로나19 위기 때문에 훈련 축소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하자 이에 수긍하면서 "그런 상황까지 고려해서 지금 한미 군 당국 간 긴밀하게 실시 방안에 대해 협의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후보자는 또 "미국 신정부의 대북정책 검토에는 그렇게까지 많은 시간은 걸리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북정책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의견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협의하겠다고 밝혔는데, 이게 긍정적 신호라고 보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선 계속 저희가 가진 통로를 통해서 남북·북미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수 있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