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미얀마 쿠데타 규탄 결의안' 발의… 문 대통령은 여전히 침묵
與 '미얀마 쿠데타 규탄 결의안' 발의… 문 대통령은 여전히 침묵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0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욱 등 범여권 의원 공동 발의… '민주화 원상복구' 촉구
미얀마 현지 도로에 군인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대기하고 있다. (사진=제보)
미얀마 현지 도로에 군인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대기하고 있다. (사진=제보)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규탄 및 민주화 원상회복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

이날 발의한 결의안은 △미얀마 군부의 민주화 훼손에 대한 강력 규탄 △선거를 통한 정당한 정치 권력이 미얀마를 이끌어 갈 것 △구금된 정치인 석방과 민주화 원상회복 △국제사회 공동대응에 대한민국 정부의 적극적 참여 △국제연합(UN) 등 국제기구의 미얀마 국민 보호와 민주주의 질서 회복 △민주주의 그리고 자유와 평등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 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는다.

미얀마는 지난 2015년 총선을 통해 무력을 앞세워 권력을 유지한 50여년의 군부 독재를 종식하고 민주 정부를 수립했다. 하지만 지난 1일 군부의 쿠데타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정부 고위 인사가 구금되고,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민주주의가 훼손된 상황이다.

현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민주주의 국가의 정상들은 이번 미얀마 군사정변을 두고 강력한 수위의 비판을 쏟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상 침묵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 현안에 못 따라가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인권 변호사 출신이라는 점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 의원은 "수많은 미얀마인의 희생으로 성취한 민주주의가 짓밟히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미얀마의 민주화 회복을 위해 대한민국과 국제사회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강민정·김홍걸·서영교·송옥주·오기형·윤준병·이용빈·이학영·전용기·정필모·조승래·최종윤·홍기원 의원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