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류호정, 전직비서 만나 고개 숙여"… 장혜영은 복귀
정의당 "류호정, 전직비서 만나 고개 숙여"… 장혜영은 복귀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수행비서 상황 세심히 살피지 못 해… 비난 자제해 달라"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류호정 의원이 회의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류호정 의원이 회의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2일 류호정 의원의 수행비서 면직 논란과 관련해 "류 의원은 당사자와 충분하게 협의하지 못한 점과 당시 수행비서의 상황을 세심히 살피지 못했던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고 알렸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견에서 "지난 1일 저녁과 2일 오전 류 의원과 전직 비서 등이 당 노동본부장의 배석 하에 면담을 진행했다"며 "(류 의원은) 힘든 시간을 보냈을 당사자에게 미안함을 표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부당한 면직 논란이 쌍방 이견으로 확인된 바 당사자의 제소를 통해 당 징계위원회의 판단을 따르기로 했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비난 등을 자제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김종철 전 대표로부터의 성추행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은 같은 날 의원총회와 본회의에 참석하면서 의정활동에 복귀했다.

장 의원은 이날 "우리 사회가 어려운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과정에서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잘 해나가도록 차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