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포스코 "HMM 매각 제안 받거나 검토한 바 없다"
산은·포스코 "HMM 매각 제안 받거나 검토한 바 없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1.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MM 매각 보도 공식 부인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을 선적하는 ‘HMM 포워드(Forward)’호. (사진=HMM)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을 선적하는 ‘HMM 포워드(Forward)’호. (사진=HMM)

산업은행은 HMM을 포스코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28일 밝혔다.

포스코도 또한 이날 공시를 통해 “산업은행으로부터 공식적인 제안을 받은 바 없으며 검토한 바도 없다”고 전했다.

산은은 HMM의 지분 12.61%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HMM은 지난 2016년 구조조정 당시 대주주였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지분을 7대1 비율로 차등 감자하며 대주주가 채권단으로 변경됐다.

앞서 한 매체는 산은이 HMM에 대해 민영화 추진 방안의 일환으로 매각을 검토에 나설 예정이며 최적 인수 후보로 포스코를 염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