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위험 크지 않아”
유은혜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위험 크지 않아”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1.2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 내 감염 위험은 전체적으로 크지 않다며 당초 계획대로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장애학생 위주의 우선 등교를 추진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27일 유 부총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전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11~12월 지역 감염이 확산하는 시기에 일부 학교 내 감염이 있긴 했지만 방역을 철저히 할 경우 학교 내 감염 위험을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였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들의 평을 들며 하루 신규 확진자 1000명이 나오는, 3차 대유행 상황이었던 지난해 11~12월에도 학교 내 감염 위험은 낮았고, 최근 선교회발 감염이 나오고 있으나 이 역시 위험요소로 크게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작년과 같은 등교 연기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안정적인 등교 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유 부총리는 “작년에는 원격 수업이라는 시스템이 안 돼 있어서 불가피하게 개학을 연기했는데 이제는 만약 감염이 확산하는 위험한 상황이 되더라도 원격수업으로 개학할 수 있다”며 “작년 한 해 교내 감염병 추이를 분석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원해 안정적인 등교 환경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어 “유치원, 초등학교 저학년, 장애학생들이 신학기에 매일 등교가 가능한지는 교육부가 자의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감염병 확산 상황에 대한 종합적 진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년과 같은 유형으로 수업이 진행될 수밖에 없지만 수업의 질이나 학사 운영의 안정성을 작년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