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전통적 동맹 복원 행보 시동
바이든, 전통적 동맹 복원 행보 시동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1.2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국 우선 통화, 동맹·협력 강조…중·러와 갈등 격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회담을 통해 현안을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권 초기 전통적 동맹국들과 전화 회담을 통해 동맹복원 행보에 나섰다. 반면 미국 정부와 줄곧 마찰을 빚어온 중국, 러시아와는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갈등이 격화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취임 후 캐나다 및 멕시코 정상과 첫 통화를 나눈 후 2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24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연합뉴스가 26일 백악관 보도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목을 끄는 점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첫 통화한 국가도 캐나다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전인 당선인 때도 영국을 포함한 유럽 정상(프랑스·독일 등)과 먼저 통화하고 다음날 문재인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아시아 동맹국들과 통화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 외교라인 각료인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업무를 시작한 후 첫 통화 상대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통화를 했고 이후 23일 영국 벤 월리스 국방장관과 통화를 하고 이어 서욱 국방장관, 기시 노부오 일본 방위상과 통화했다.

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첫 통화 상대로 유럽국가인 프랑스에 이어 독일, 영국 담당관과 통화를 하고 이후 아시아국인 일본, 한국 담당관과 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정상국과의 통화에서 강조한 내용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 대서양 동맹의 강화였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토 회원국에게 방위비 증액을 압박해 관계가 악화하는 등 관세를 이유로 유럽 다수의 국가와 무역 마찰을 빚어왔다.

이 외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과의 통화에서 세계 기후변화, 코로나19 공동 대응 등 직면한 과제 대처를 위한 협력 필요성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당일 파리 기후변화협약 및 세계보건기구(WTO) 복귀하겠다고 선언하며 이와 관련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반면 오랜 경쟁국인 중국, 러시아와는 취임 초기부터 갈등이 격화하는 모습이다.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외교, 안보 담당관 또한 중국, 러시아 측과 통화했다는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

중국이 지난 주말 대만 방공식별구역(ADZ)에 폭격기·전투기를 진입시키자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도 남중국해에서 군사훈련을 벌이는 등 무력시위 대결 양상이 펼쳐지기도 했다.

미 국무부는 대변인 성명에서 “미국은 대만을 포함한 미국의 동맹국들을 위협하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잇따른 무력시위를 우려 속에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계속적으로 군함 및 군용기를 보내 무력을 과시하는 행위는 평화 그리고 안정에 이롭지 못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와도 취임 초부터 갈등이 격화하는 모습이다. 러시아 야권 지도자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 촉구 시위와 관련한 마찰이 대표적 사례로 미국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인 ‘나발리’의 석방 촉구 시위가 러시아 전 지역에서 발생하자 이를 적극 지지했고, 러시아는 즉각 내정 간섭에 나서지 말라며 반발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