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서울한방진흥센터 운영 재개
동대문구, 서울한방진흥센터 운영 재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1.01.2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시설 운영 재개 조치로 박물관 관람·대관 이용 등 부분적 개관
서울시가 뽑은 '서울형 웰니스' 선정…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 인정
서울한방진흥센터 부분 개관 알림 포스터(자료=서울 한방진흥센터)
서울한방진흥센터 부분 개관 알림 포스터(자료=서울 한방진흥센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임시 휴관 중이었던 동대문구 서울한방진흥센터가 지난 21 일부터 부분적으로 운영을 재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재개관은 서울시 문화시설 운영재개 조치에 따른 것으로, 서울한방진흥센터에서는 서울 약령시한의약박물관 관람 및 대관시설(다목적강당, 약선음식체험관) 이용이 가능해졌다.

추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족욕체험장, 한방체험실 등의 프로그램도 점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센터는 방문객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동일 시간대 입장인원 최대 15명 제한 △마스크 착용 입장 △발열체크 및 출입명부 작성 △이용자 간 2m 이상 거리두기 △운영 전·후 방역 강화 등을 철저히 지킨다.

이와 함께 임시 휴관 중에 선보였던 비대면 교육 및 체험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온라인 박물관 전시 관람 △SNS채널을 통한 온라인 교육 등 한방을 주제로 한 유익한 콘텐츠를 제 공 직접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도 공식 누리집 및 SNS채널을 통해 집에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한편, 서울한방진흥센터는 서울의 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에서 뽑은 ‘서울형 웰니스’ 70선에 선정됐다. ‘서울형 웰니스’는 자연 속 힐링에 치중한 기존의 웰니스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도심형 웰니스’로 △뷰티·스파 △웰빙푸드 △피트니스·요가 △자연·숲치유 △힐링·명상의 5가지 테마에 부합하는 우수 관광시설을 의미한다. 우수 웰니스로 평가받은 센터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치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