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이재용 판결 안타깝다…경제계 영향 최소화돼야"
무협 "이재용 판결 안타깝다…경제계 영향 최소화돼야"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1.01.1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CI. (제공=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 CI. (제공=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이하 무협)는 18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과 관련해 법원의 구속 판결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이번 판결로 인한 경제계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관심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무협은 “이재용 부회장은 국내 최고 수출기업 리더로서 코로나19발(發) 경제위기 속에서도 한국경제의 중심 역할을 수행했는데, 이번 판결에 대해선 안타깝다"며 "이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실형 선고와 법정구속 판결이 삼성의 경영 차질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삼성 신인도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산업계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온 힘을 모아 세계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하려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정부는 이번 판결로 경제계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