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이재용 부회장 구속 판결, 한국경제 악영향 우려"
전경련 "이재용 부회장 구속 판결, 한국경제 악영향 우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1.1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리더십 부재 글로벌 경쟁 하락 가능성 지적
전국경제인연합회 간판.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간판.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실형 선고와 관련해 한국경제 전체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앞서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뇌물공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부회장은 이날 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배상근 전경련 전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일자리 창출을 진두지휘하며 한국경제를 지탱하는데 일조해 왔다”며 “구속판결이 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이 한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글로벌 기업으로서 위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판결로 인한 삼성의 경영활동 위축은 개별기업을 넘어 한국경제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간의 리더십 부재는 신사업 진출과 빠른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부디 삼성이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지속 성장의 길을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 전무는 “경제계는 이번 판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