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광주서 민생 행보… 잃은 텃밭 다시 가꾸기
이낙연, 광주서 민생 행보… 잃은 텃밭 다시 가꾸기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1.18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면론' 이후 지지율 급강… '호남 대통령' 흔들
일부 의원 공개지지로 분열 야기… 뒷수습 주목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TF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TF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자신의 정치적 기반 광주를 찾고 민심 청취에 나선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5·18 묘역을 참배하고 천주교 광주교구장을 예방한다. 또 광주 양동시장에서 식사와 물건 구매도 예정하고 있다.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현장에서 듣는 민생 일정도 소화한다.

이같은 행보는 설 연휴를 앞두고 이반한 호남 민심을 돌이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갤럽이 발표한 대통령 선호도 여론조사(지난 12~14일 전국 성인 1000명 대상)에 따르면 1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23%), 2위 윤석열 검찰총장(13%), 3위가 이 대표(10%)다. 

특히 민주당 지지층 43%가 이 지사를 지지한다고 표명했고, 이 대표 지지율은 23%로 나타났다. 이 지사가 이 대표를 2배 차이로 앞서고 있는데, 최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발언을 꺼낸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사면론은 호남 민심까지 저버린 모양새다. 호남(광주·전라)에서의 이 대표의 지지율은 21%까지 떨어진 반면 이 지사는 28%를 기록했다. 지난달 조사에서 이 지사는 27%, 이 대표는 26%였지만, 격차가 더 벌어졌다.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일부 지역 의원은 공개지지로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 최근 민형배 민주당 의원이 공개적으로 이 지사 지지를 선언한 반면 같은 당 이병훈 의원은 "이 대표가 대통령 선거 후보에 더 적절한 인물"이라고 맞섰다. 이 대표는 민주당의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고,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호남의 재목이라는 게 이 의원 주장이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