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21' 공개…울트라 모델 S펜 지원
삼성전자 '갤럭시S21' 공개…울트라 모델 S펜 지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0시 언팩 행사열고 시리즈 첫 선, 새 디자인 총 4가지 색상
기본·플러스 모델 전작대비 사양·가격 낮춰…15일부터 사전 예약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이미지=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이미지=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5일 자정 온라인에서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신제품은 전작과 다른 디자인에 최신 프로세서와 카메라를 탑재한 게 특징이다. 

또 일부 모델은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사양을 낮춘 대신 출고가도 내려 소비자 선택지를 넓혔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오는 29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서는 1월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은 모바일 최우선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고,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갤럭시S21 시리즈는 화면크기와 기능 등에 따라 기본인 갤럭시S21과 갤럭시S21+(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등 3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우선 눈에 들어오는 특징은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 된 새로운 디자인이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을 적용했다. 헤이즈 마감으로 고급스러우면서도 지문이 묻는 것을 최소화했다. 색상은 팬텀 바이올렛(Phantom Violet) 등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삼성 갤럭시 S21 시리즈 3종.(이미지=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1 시리즈 3종.(이미지=삼성전자)

또 5나노 공정으로 생산된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탑재해 성능을 끌어올렸다. 5세대(G) 이동통신 주파수도 지원한다. 콘텐츠에 따라 최대 120헤르츠(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모델별 차이점을 살펴보면 기본과 플러스는 각각 6.2형과 6.7형의 다이내믹 아몰레드(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두 모델은 후면 1200만 화소 광각, 6400만 화소 망원, 1200만 화소 초광각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엔 1000만 화소 듀얼픽셀 카메라를 채택했다.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1 울트라’는 6.8형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카메라는 후면 1억8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2개의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쿼드카메라와 전면 40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광각 카메라를 이용한 프로모드에서는 12bit(비트) RAW(로우) 파일로도 저장할 수 있다. 전후면 5개의 카메라 모두를 활용해 60fps(초당프레임수)로 4K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 디지털 줌으로는 최대 100배까지 촬영 가능하다.

아울러 울트라 모델에 한정해 S펜과 와이파이6보다 약 2배 빠른 와이파이6E를 지원한다. 또 울트라와 플러스 모델은 UWB(Ultra-Wideband) 기술을 탑재했다. 이 기술은 기기 간 손쉽게 파일을 공유하고 물건을 찾는 데 활용된다. 삼성전자는 자동차 키가 없이도 차 문을 여는 디지털 카 키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에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우선 인공지능(AI) 기술이 대폭 강화된 카메라를 탑재해 8K 동영상을 촬영한 후 캡쳐를 통해 3300만 화소의 선명한 사진을 기록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 S21과 갤럭시 버즈 프로 팬텀바이올렛.(이미지=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1과 갤럭시 버즈 프로 팬텀바이올렛.(이미지=삼성전자)

새로운 ‘디렉터스 뷰(Director's View)’는 동영상 촬영의 활용도와 재미를 배가시킨다. 이 기능은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활용해 동시촬영 가능하다. 망원·광각·초광각 카메라의 다양한 앵글을 한 화면에 보여줘 사용자의 의도대로 자연스럽게 화면 전환을 하면서 촬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브이로그(Vlog) 영상을 제작할 때 카메라를 여러 대 설치하지 않고 갤럭시S21 시리즈의 전후면 카메라를 동시에 이용해 피사체나 배경뿐 아니라 촬영자도 같이 담는 것이 가능해졌다.

프로 비디오 모드에서는 다중 마이크 녹음도 지원한다. 갤럭시S21 시리즈로 촬영 시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의 마이크를 무선 마이크처럼 사용 가능하다. 사용자의 음성과 주변 배경음을 동시에 선명하게 녹음할 수 있다.

한 번의 촬영으로 다양한 이미지와 영상을 만들어주는 ‘싱글 테이크(Single take)’도 강화된 AI로 한 단계 진화했다. 전문가가 특수 효과를 적용한 것과 같은 다이내믹 슬로모(Dynamic Slow-Mo), 하이라이트 동영상(Highlight Reel) 등을 만들어준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것과 같이 다양한 효과를 제공하는 ‘인물사진’ 모드도 새롭게 선보인다. 깊이 정보를 분석해 자연스러운 보케(Bokeh, 빛망울) 효과를 주거나, 스튜디오 조명이나 하이키·로우키 이미지를 촬영하는 등 다양한 조명 효과를 지원한다.

셀피도 한층 개선됐다. 사용자들은 촬영할 때 ‘자연스럽게’ 또는 ‘화사하게’로 색감을 선택할 수 있다.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보정을 해주는 한편 머리카락이나 눈썹 부분도 놓치지 않고 정교하게 표현해준다.

향상된 ‘스페이스 줌(Space Zoom)’ 기능으로 먼 곳의 피사체도 더 선명하고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기본형과 플러스 모델은 하이브리드 광학 줌을 통해 최대 3배까지,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으로 최대 30배까지 선명하게 줌 촬영 가능하다. 20배 줌부터는 자동으로 흔들림을 잡아주는 ‘줌 락(Zoom Lock)’ 기능이 지원된다.

삼성 갤럭시S21 울트라.(이미지=삼성전자)
삼성 갤럭시S21 울트라.(이미지=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는 삼성의 독자적인 칩셋 레벨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 볼트(Samsung Knox Vault)’를 통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더욱 안전하게 보호한다.

삼성 녹스 볼트는 기존 하드웨어 보안 프로세서에 변조 방지(tamper-restant) 보안 메모리를 추가해 PIN·암호·생체인식·블록체인·인증키 등을 보관한다. 또 기존 대비 1.7배 큰 지문 인식 스캐너를 탑재해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지문 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사용자가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도 선보인다. 사진을 누군가에게 공유하기 전에 사진을 촬영한 위치 정보를 포함한 메타 데이터를 삭제할 수 있다. 또 ‘Private Share’ 기능을 이용해 공유한 콘텐츠를 누가, 언제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설정할 수 있다.

이 외 △연결이 끊긴 상태에서 다른 갤럭시 기기를 쉽게 찾을 수 있는 ‘스마트싱스 파인드’ △반려동물이나 열쇠 등 소중한 것들을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도 선보였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각각 99만9900원, 119만9000원이다. 전작인 갤럭시S20 대비 최대 25만원가량 저렴하다. 대신 램(RAM)을 12GB에서 8GB로 낮췄다. 또 디스플레이 해상도도 쿼드(Q)HD(3200✕1440)에서 풀(F)HD(2400✕1080)로 하향됐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 등 2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각각 145만2000원, 159만9400원이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