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 두달 안에 코로나 진단·치료·예방 갖춘 나라 될 듯"
이낙연 "한 두달 안에 코로나 진단·치료·예방 갖춘 나라 될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1.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치료제 개발 제약사들과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한 두달 안에 (코로나19) 진단과 치료, 예방 3박자를 모둔 갖춘 나라가 될 것 같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와의 대화 : 코로나19 클린 국가로 가는 길' 간담회에서 "우리가 이미 조기 진단에는 성공했다. 이제는 조기 치료와 조기 예방이라는 과제를 앞두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광재·황희·신현영 의원이 공동개최했으며,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 대웅제약, GC녹십자 개발본부장들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말씀을 드리려고 온 게 아니라 들으려고 왔다"면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듣고 진단과 치료, 예방 등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발제에 나선 권기성 셀트리온 연구개발본부장은 "현재 입원을 요하지 않는 초기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치료약이 1상을 통과해 현재 2상 임상시험에 들어갔다"면서 "조건부 승인 신청과 함께 3상에서 입원 후 사망환자 비율 감소를 목표로 중증 환자까지 시험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광재 의원은 "치료제가 2021년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모든 국가적 역량을 투입하면서 동시에 신약의 핵심인 안전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