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예능 '맛남의 광장'과 참조기 어가 판로 확대
CU, 예능 '맛남의 광장'과 참조기 어가 판로 확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1.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고 급증한 작은 크기 참조기 담은 도시락 출시
(이미지=BGF리테일)
제주 참조기 정식 도시락 연출컷.(이미지=BGF리테일)

CU가 인기 예능 ‘맛남의 광장’과 손잡고 업계 처음으로 참조기 구이를 활용한 ‘제주 참조기 정식’ 도시락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도시락은 9년 만에 찾아온 풍어(風魚)에도 코로나19로 급식, 식당 등 기존 판매처의 수요가 급감해 냉동 창고에 참조기 수천톤이 쌓인 어가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선물용으로 쓰이는 큰 조기와 달리 주로 급식, 식당에서 사용되는 비교적 작은 크기의 조기의 사용처가 시급했다.

백종원 대표는 해당 방송에서 이러한 어가의 고충을 듣고 조기가 비싸다는 인식도 깨고 대중적으로 널리 즐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오리 도시락의 성공적인 판매 경험을 바탕으로 CU에 조기를 활용한 편의점 도시락을 제안했다.

CU도 어가 살리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갓 잡아 올린 뒤 급랭해 신선함이 살아있는 조기를 활용한 상품 개발에 나섰다. 그 동안 편의점에서 꽁치, 고등어 등 다양한 생선구이 도시락이 출시됐지만 조기 구이를 활용한 상품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제주 참조기 정식’ 도시락은 생조기를 바로 튀긴 뒤 초간장에 절여 조기의 눅눅한 식감과 냄새를 줄이고 참조기살 고유의 단맛과 감칠맛을 극대화한 상품이다. 반찬은 특제 양념에 재운 돼지불고기와 깔끔한 맛을 더해줄 봄동나물 무침과 건파래 무침으로 구성됐다.

CU는 앞서 태풍으로 상품성이 떨어진 사과, 급식 중단으로 소비가 줄어든 오리고기 등을 활용한 상품들을 선보이며 우리 농산물의 대규모 판매처로 자리매김했다.

실제, 지난해 10월 첫 번째로 출시된 ‘애플파이’로 약 한 달 만에 충남 지역의 사과 10톤이 소진됐다. 오리를 활용한 두 번째 협업 상품인 ‘우리오리 덕 정식’ 도시락도 오리고기 약 40톤을 사용하며 누적판매량 15만개를 돌파했다.

정재현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MD는 “맛남의 광장 상품은 방송을 보고 출시 전부터 점포를 방문하는 고객이 있을 정도로 인지도와 판매율이 높다”며 “어려움에 처한 우리 지역 농어가를 돕는 착한 소비에 동참하는 고객들에게 완성도 높은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상품 개발 연구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