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 "롱런 할 서비스로 승부"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 "롱런 할 서비스로 승부"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1.0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새해 경영전략' 발표…트렌드 선도, 소통에 방점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이미지=한빛소프트)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이미지=한빛소프트)

김유라 한빛소프트 대표는 4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우리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롱런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한빛소프트의 팬을 늘려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2021년 경영전락과 사업계획 발표’에서 “소비자들의 취향은 점점 더 까다로워지고 있고, 이를 사로잡기 위해서는 팬슈머(Fan+Consumer) 전략이 중요한 시대”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또 “비대면 시대에 당사의 모든 게임과 비게임서비스가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으면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서비스 품질을 제고하고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빛소프트는 김 대표의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올해 게임과 비게임사업에서 시장 트렌트 선도, 소통을 바탕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게임 사업에선 차별화된 게임성을 갖춘 신작 라인업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스퀘어에닉스와 작년 11월 출시한 모바일게임 ‘삼국지난무’에 이어 대규모다중접속 3인칭 슈팅게임(MMOTPS)을 개발 중이다.

또 장수 PC 온라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그라나도 에스파다’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그라나도 에스파다 M’도 개발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원작의 정통성을 계승하면서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아울러 PC 온라인 ‘오디션’을 비롯한 기존 서비스 중인 게임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콘텐츠 개발과 유저 친화적인 운영을 통해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PC 오디션의 경우 국가별 유저 특징에 따른 요구사항에 대응하면서 그래픽 리마스터 등 퀄리티 업그레이드와 e스포츠 대응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모바일 '클럽오디션’은 올해 상반기 중 글로벌 추가 출시 계획이다. 모바일 ‘퍼즐오디션’도 태국과 인도네시아 출격을 앞두고 있다.

한빛소프트 관계자는 “자체 개발 게임뿐만 아니라 다양한 글로벌 개발사의 게임에 대해서도 퍼블리싱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참신한 재미를 제공하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게임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빛소프트는 비대면 온라인 달리기 앱으로 각광받고 있는 ‘런데이’의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유저들의 만족감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런데이는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 덕분에 방문자수가 전년 대비 2.5배 이상 증가했고, ‘2020 손기정평화마라톤대회’도 진행했다.

드론 사업 역시 계열사인 한빛드론을 통해 미래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한빛드론은 소비자용, 산업용, 농업용 등 다양한 분야의 드론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지난해 국산 드론 ‘시그너스’를 상용화 했고, 자체 ‘드론 연구소’를 설립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역량을 제고하고 있다.

한빛드론은 이를 바탕으로 드론 교육, 드론 관련 문화콘텐츠 분야, 정부기관과 지자체의 특수목적 드론 솔루션 제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한빛소프트는 인공지능 등 미래 기술 연구개발에도 매진에 사회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장애인용 목소리 대응 인공지능 솔루션, 시각장애인을 위한 OCR 인공지능 솔루션 등을 개발 중이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거노인 돌봄서비스도 출시 준비하고 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