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중·고교 전면 무상교육 실시… 유아 학비부담도 줄어
올해 초·중·고교 전면 무상교육 실시… 유아 학비부담도 줄어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1.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부터 고등학교 1학년도 무상교육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초·중·고교 전면 무상교육이 실시된다.

유치원, 어린이집에 다니는 유아들을 대상으로 한 누리과정 지원 단가도 월 2만원 인상되면서 학비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교육부 주요 정책 개선사항'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부터 고등학교 1학년도 무상교육 대상에 포함돼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등 연간 약 160만원을 지원받는다.

기존 초등학교, 중학교와 함께 2·3학년만 대상이던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교육이 확대되는 셈이다.

유아 학비부담도 줄어들 전망이다.

누리과정 지원 단가가 국공립유치원 기준 월 8만원, 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 기준 월 2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월 2만원 오르기 때문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모든 국공립유치원과 일정 규모 이상 사립유치원에도 '학교급식법'이 적용돼 급식 위생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저소득층 학생에게 지급하는 교육 급여는 전년 대비 초등학생 38.8%, 중학생 27.5%, 고등학생 6.1% 각각 인상된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