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띠 경영자' 5000억대 주식갑부 3명…조양래는 2000억대
'소띠 경영자' 5000억대 주식갑부 3명…조양래는 2000억대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0.12.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5% 이상 보유 ‘2020년 소띠 큰 손’ 81명…1위는 F&F 김창수

지분 5% 이상 보유한 2021년 ‘소띠’ 경영자 81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5000억원대 주식부자만 3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그룹 총수 중에선 조양래 한국타이어 그룹 회장이 2000억원대로 가장 많았다.

20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5% 이상 지분을 가진 ‘소띠 주주’ 81명 가운데 15일 종가 기준 주식평가액이 100억원 넘는 주식부자는 63명이다, 이중 12명은 1000억원, 3명은 5000억원은 넘어섰다.

소띠 경영자 1000억대 갑부 목록.(표=한국CXO연구소)
소띠 경영자 1000억대 갑부 목록.(표=한국CXO연구소)

주식재산 5000억원대 쓰리 톱은 에프앤에프(F&F) 김창수 대표, 천보 이상율 대표, 동서 김상헌 최대주주로 나타났다.

이중 의류 브랜드 디스커버리(DISCOVERY)로 알려진 F&F 김창수 대표가 1위를 차지했다. 1961년생인 김창수 대표의 주식평가액은 5877억원으로 소띠 경영자 중 가장 높았다.

이어 2차 전지 등을 생산하는 코스닥 업체 천보 이상율 대표는 5810억원의 주식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율 대표도 1961년생이다. 커피왕으로 잘 알려진 동서 김상헌 최대주주는 5330억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김상헌 최대주주는 1949년생이다.

4위에는 한국타이어 그룹 총수 조양래 회장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등에서 보유한 주식으로 2777억원 상당을 보유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조양래 회장은 1937년에 태어난 소띠 그룹 총수다.

이외 주식재산 1000억원대를 보인 소띠 경영자는 IT전문기업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1872억원)와 의료기 전문제조 업체 바디텍메드 최의열 대표(1333억원)가 있다, 이들은 모두 1961년생으로 강원도 춘천에 본사를 두고 있다

또 전자부품 제조사인 코스닥 업체 아이에스시(ISC) 정영배 대표(1283억원), 소주 원료인 주정을 생산하는 업체 풍국주정공업 이한용 대표(1162억원), 종합 가격비교 전문 플랫폼 회사 다나와 최대주주 성장현 이사회 의장(1157억원) 등으로 주식재산이 높았다. 이들도 모두 1961년생이다.

통신장비 제조사 오이솔루션 최대주주 박찬 부회장(1150억원)과 반도체 장비 제조사 테스 주숭일 회장(1132억원)도 주식가치 1000억원대 인사에 합류했고, 메가스터디 손주은 대표도 1038억원으로 1000억원대 주식재산 인사에 턱걸이 했다.

1973년생 40대 소띠 중에선 현대공업 강현석 대표 436억원, 레이 이상철 대표 323억원, 한국수출포장공업 허정훈 사장 318억원, 예선테크 전춘섭 대표 251억원, 디딤 이범택 대표 243억원, 젠큐릭스 조상래 대표 193억원 등이 포함됐다.

1985년생 중에서는 경농 이용진 사장 398억원, 아이엘사이언스 송성근 대표 181억원도 주식재산 100억 클럽에 가입한 소띠 CEO급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경영학 관점에서 소(牛)의 특성을 지닌 인재는 평소에 근면함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자신의 일을 묵묵히 수행해나간다. 또한 어려운 시련이 닥쳤을 때 극복하려는 끈질긴 투지력을 강하게 보인다”며 “2021년에는 소띠 기업가들이 예측 불가능한 변화의 흐름에서 위기를 어떻게 돌파해 나갈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kja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