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주재… '방역' 총력 대응 당부할 듯
문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주재… '방역' 총력 대응 당부할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2.14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3단계 불가피성 언급 가능성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전날(1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30명으로, 최다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방역 당국의 총력 대응과 국민의 이동 자제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폭증에 따른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의 불가피성을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중앙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높이는 것은 마지막 수단"이라며 "중대본에서는 그 경우까지 대비해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하고, 불가피하다고 판단될 경우 과감하게 결단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