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예술인 고용보험, 창작 전념할 수 있도록 환경 개선"
문대통령 "예술인 고용보험, 창작 전념할 수 있도록 환경 개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2.1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에 환호하지만 과정의 고통 잘 알지 못 해"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부터 시행되는 예술인 고용보험제도와 관련, "사각지대에 있던 문화예술인들의 생활 안정을 돕고, 창작에 전념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강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예술현장의 목소리를 더욱 세심히 경청하며 문화예술인들의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게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예술인 고용보험제는 전국민 고용보험 구축을 위한 첫 단계로 이날부터 도입된다. 고용보험에 가입한 예술인은 일반 직장인처럼 구직급여와 출산 전후 급여를 받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결과에 환호하지만, 과정에서의 고통은 잘 알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인들은 주요 정책의 우선순위에 멀어져 있었음에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역량을 축적했고, 그 역량을 바탕으로 대중음악, 영화 등 많은 분야에서 큰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대한민국 문화예술인들께 각별한 존경의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예술현장을 지키고 답답한 국민들을 위로해주신 예술인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볕이 잘 들고 날이 좋아야 실한 열매가 맺히듯 주위의 환경이 좋아지면 우리는 더 위대한 예술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와 세상을 놀라게 하는 예술은 짧은 시간에 나오지 않고 오랜 몰입과 숙성의 기간을 지난 뒤에야 우리에게 다가올 수 있다"며 "예술인들의 삶과 작품에 항상 함께하며, 늘 응원하고 있다는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