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우윤근 비서실장 설득 나선 김 여사? 근거 없는 보도 유감"
靑 "우윤근 비서실장 설득 나선 김 여사? 근거 없는 보도 유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2.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여사와 우윤근 부인 만남 자체도 없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우윤근 전 주러시아대사 부인을 만나 '비서실장을 맡아 달라'는 취지로 설득에 나섰다는 언론 보도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여사와 우 전 대사 부인은) 만남 자체도 없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와 관련해 김 여사는 일절 관여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은 "근거없는 보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앞서 아시아경제는 우 전 대사가 가족의 반대를 이유로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고사하자 김 여사가 직접 우 전 대사의 아내르 만나 설득에 나섰다고 보도한 바 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