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5년 연속 ‘독서경영 우수 직장’ 인증 쾌거
노원구, 5년 연속 ‘독서경영 우수 직장’ 인증 쾌거
  • 이준철 기자
  • 승인 2020.12.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공동 주최
전자책 구독 지원·하계휴가철 사가독서 제도등 운영

서울 노원구가 5년 연속 ‘대한민국 독서경영 우수 직장’으로 인증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한민국 독서경영 우수 직장 인증제’는 책 읽는 문화 장려를 위해 우수한 독서경영 성과를 보인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발굴해 인증서를 수여하는 제도다.

구가 5년 연속 우수 직장으로 인증 받은 것은 매년 노원 독서경영 계획을 수립하고, 다양한 독서 장려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책 읽는 직장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기 때문이다.

구는 올해 4월 전자책 구독 플랫폼 ‘밀리의 서재’를 통해 전자책 구독 지원 제도를 시행했다. 개인이 원하는 도서를 장소나 권수 제한 없이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접할 수 있어 직원들의 호응도가 높다. 2개월간 80명의 직원들이 전자책 구독 지원을 받았다.

또, 지난 2014년부터는 온라인 북카페 ‘노원인의 서재’를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이 자유롭게 각자의 독서생활을 공유하는 온라인 소통 공간이다. 도서 감상평을 나누고, 추천도서를 공유하는 등 책을 매개로 동료들과 소통하고 힐링하는 독서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하계휴가철에는 ‘사가독서 제도’를 시행한다. 조선시대 인재 양성을 위해 젊은 문신들에게 휴가를 줘 학문에 전념하게 한 제도에서 착안했다. 개인 휴가기간 중 1인1권을 읽고 감상평을 등록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권을 지급해 직원들의 독서를 장려하는 프로그램이다.

여럿이 함께 독서의 즐거움을 나누는 ‘독서동아리’ 활동도 활발하다. 올해는 13개 동아리가 구성되는 등 독서동아리에 참여하는 직원들이 점점 늘고 있다. 이외에도 친한 동료와 짝을 이뤄 서로의 독서를 독려하는 ‘짝꿍 독서’와 ‘독서 마일리지제’도 운영해 직원들에게 독서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동료들과 함께 책을 읽고, 공유하는 독서문화가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독서경영으로 개인의 성장과 조직의 역량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울/이준철 기자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