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39% 역대 최저치 동률… 秋 비호, 역풍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 39% 역대 최저치 동률… 秋 비호, 역풍으로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12.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부동산 때와 같아… 민주당도 지지율 동반 하락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페인, 헝가리 등 6개국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페인, 헝가리 등 6개국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9%로 역대 최저치와 동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정책 실책과 맞물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장기화로 책임을 묻는 여론이 늘고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4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3일 전국 성인 1000명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긍정평가는 지난주 40%보다 1%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51%로 지난주 48%보다 3%p 상승했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 39%는 취임 후 최저치다. 지난해 10월 셋째 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국면과 올해 8월 둘째 주 부동산 여론 악화 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8월 중순부터 11월 셋째 주까지 긍·부정률이 40%대 중반에서 오갔지만, 지난주에는 차이가 8%p로 벌어졌고, 이번주는 12%p에 달한다.

연령별 긍정률과 부정률은 △18~29세 40%, -41% △30대 39%, -54% △40대 47%, -46% △50대 38%, -55% △60대 이상 33%, -57%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이다. 무당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 긍정 21%, 부정 61%다.

정치 성향별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6%, 중도층에서 32%, 보수층에서 21%다.

긍정평가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처' 27%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8% △'전반적으로 잘한다' 6%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5% △'검찰개혁' 5% △'서민 위한 노력' 4%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 3% △'주관·소신 있다' 3% △'경제 정책' 3% △'복지 확대' 3% 등이다.

부정평가는 △'부동산 정책' 22% △'법무부·검찰 갈등' 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9% △'인사(人事) 문제' 8%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7% △'소통 미흡' 6% △'리더십(지도력) 부족/무능하다' 5% △'독단적·일방적·편파적' 3% △'코로나19 대처 미흡' 3% △'국론 분열·갈등' 3% 등이다.

부동산 문제는 추석 이후 계속 부정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가 있다. 지난주부터는 '법무부·검찰 갈등' 관련 직접 언급이 늘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3%, 무당층 33%, 국민의힘 20%, 정의당 6%, 국민의당·열린민주당 각 3% 순이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민주당은 3%p, 국민의힘의 경우 2%p 하락했다. 정의당은 1%p 상승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10월 넷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점진적으로 하락했다. 40%에서 33%다. 무당층도 27%에서 33%로 그만큼 늘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 ±3.1%포인트, 95% 신뢰수준, 응답률 15%, 자세한 사항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이 검찰에 대해 살 떨리는 공포라 했지만, 정작 국민은 이 정권의 독기·광기에 살 떨리는 공포를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징계와 관련된 절차적 정당성·공정성을 강조했지만, 그것은 이미 감찰위원회 결정과 전국 검사의 태도, 법원 가처분에서 이미 다 깨졌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어디서 절차적 정당성·공정성을 찾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즉시 취소하는 것이 정당·공정에 가장 부합하는 것인데, 징계하되 절차적 정당·공정성을 강조하는 것은 맞지 않고 이미 대통령이 정당·공정을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이날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1소위원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운영·설치법 개정안 처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공수처법을 제대로 시행도 안 해보고 자신들이 원하는 사람을 처장에 앉히기 위해 숫자의 힘으로 무리한 개정을 시도한다면 국민의 비웃음을 살 것이고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과 민주당이 지지율이 급전직하로 추락하는 원인에서 아직 교훈을 얻지 못한다면 추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없다는 말이 생각나는 민주당이 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수준의 심복을 공수처장에 앉혀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시장 선거 사건과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라임·옵티머스 금융비리 사건 같은 권력형 비리 사건을 공수처장 캐비닛(사물함)에 처박아두겠다는 것밖에 안 된다"며 "추미애와 같은 행태의 처장을 앉혀 모든 사건을 깔아뭉개겠다는 것은 성공도 할 수 없는 헌정 파괴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이 추 장관의 폭거로 인한 지지율 회복, 국면 전환을 위해 무리한 카드를 쓸 수 있다는 예측이 있는데 지금이라도 중단하고 공수처의 원만한 출범을 위해 법대로 해주길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전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선 "고인의 명복을 빌고 많이 경황이 없으실 이 대표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옵티머스 수사 중 불의의 상황이 벌어진 것에 대해 경위는 조사해봐야겠지만, 측근의 비보에 충격을 받았을 이 대표와 민주당에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