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능 난이도 높지 않아…1등급컷 작년보다 높을 것”
“2021 수능 난이도 높지 않아…1등급컷 작년보다 높을 것”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12.03 16: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교육청 진학팀 분석 결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3일 전국적으로 시행된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와 수학 영역의 난이도가 전체적으로 평이해 예상 1등급 컷은 지난해보다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광주시교육청 진학팀은 이날 “국어와 수학 영역 문제가 전체적으로 작년 수능보다 쉬웠다”며 “초고난도가 없어 학생들이 다소 쉽게 느꼈을 것”이라며 이 같이 전망했다.

진학팀은 국어 영역의 1등급 컷을 92∼93점으로, 수학영역 가형 92점·나형 88점으로 예상했다. 작년 수능의 경우 1등급 컷은 △국어 91점 △수학 가형 92점 △수학 나형 84점이었다.

진학팀은 국어 영역의 경우 독서의 난도는 낮아지고 문학의 난이도는 다소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의 변별은 독서영역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관측했다.

수학 영역은 교육과정 변경으로 시험 범위가 바뀐 탓으로 작년과 단순비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전체적인 난이도는 작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쉬웠던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실제 등급컷은 수험생들이 실제로 체감하는 난이도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진학팀 관계자는 “인문계열 상위권 대학과 자연 계열의 경우 수학 성적에 따라 입시에 많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12-04 00:51:33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패전국 일본잔재인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이 없으며, 패전국 잔재 奴隸 賤民임.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0-12-04 00:50:28
교과서안바뀜.태학.국자감(베이징대),볼로냐.파리대.한국사 성균관(성균관대)은 교과서定說.세계사개념 고대 형성된 세계종교중 하느님을 최고로하는 유교(한나라때 동아시아 세계종교),로마가톨릭(로마제국시대 서유럽의 세계종교.이후 중남미등의 세계종교).불교는 인도의 창조신인 브라만에 항거,부처Monkey가 창조주보다높다하며 세계종교(이후인도는 다시불교배격). 한국은 수천년 하느님숭배.국사성균관자격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Royal서강대(성대다음)는 일류명문.불교는 Chimpanzee,부처(후발부처 Monkey가 창조신보다 높다고 브라만 내리깜)계열.하느님보다 높다는 성씨없는 점쇠賤民 일본천황이세운 마당쇠Monkey서울대(경성제대후신)는 점쇠설립 석쇠賤民.불교Monkey로 주권.자격.학벌無 항거자



한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