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협력주행 버스, 세종시 BRT 노선 달려
자율협력주행 버스, 세종시 BRT 노선 달려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0.12.02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km 구간서 시연 진행…후행차량에 돌발 상황 등 정보 제공도
2일 세종시 일원에서 진행된 자율협력주행 버스 운행 시연. (사진=국토교통진흥원)
2일 세종시 일원에서 진행된 자율협력주행 버스 운행 시연 모습. (사진=국토교통진흥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국토교통진흥원)이 2일 일반 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량과 일반차량이 인프라와 협력해 안전한 도로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이날 자율협력주행 버스운행 시연은 세종시 BRT 노선(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도담동, 6km 구간)에서 이뤄졌다.

주행 부분에서 운전자가 버스 시스템에 제어권을 넘긴 후, 버스는 제한속도(50km/h)에 맞춰 자율협력주행을 했다. 정류장에서는 정해진 정차 칸 내에 정밀정차했다.

버스는 주행 중에 교통신호정보를 받아 교통신호에 맞춰 정지하고 주행했다. 선행차량의 주행정보와 선행차량이 수집한 정차 및 돌발 상황 등 도로정보를 후행차량에 제공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자율협력주행 버스의 운행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관제센터 상황판을 통해 버스에 탑재된 센서의 고장상황 등을 점검하는 기능도 시연됐다.

통행량이 적은 도로에서 중소형 버스로 시연했던 작년과 달리, 이번 시연은 실제 버스가 운행하는 노선을 따라 대형 버스를 운행하는 등 더욱 발전된 기술을 선보였다.

내년에는 자율주행 대형버스와 중소형버스를 함께 투입해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 버스에서 승객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 버스로 환승하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 시스템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환승 서비스는 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앱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 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해 승객을 태우거나 내려주는 수요 응답형 기반 서비스로 시연할 계획이다.

손봉수 국토교통진흥원장은 "전국 주요도로의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해 먼저 시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대중교통 분야에 자율협력주행 차량이 활발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향후 국토교통진흥원에서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해 관계 산·학·연의 역량을 집중하고, R&D 기술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