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노후경유차 폐차지원 사업비 경북도내 1위
영천, 노후경유차 폐차지원 사업비 경북도내 1위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0.12.0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폐차 1000여대·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280여대 지원

경북 영천시는 올 한해 도내에서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해 정부 역점 환경정책인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적극 추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1000여대 및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280여대를 지원하는 성과를 거둬 그린스마트 영천 도시 조성에 앞장서게 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2019년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지원과 비교해 3배 이상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을 보면 차량운행으로 발생되는 비율이 29%이다. 특히 경유차의 배기가스는 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로 다른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유해하다. 또한 자동차 배기가스의 냄새는 불쾌하고 건강에 좋지 않아 심장 질환, 뇌졸중, 암 등으로 인한 조기사망을 초래하기도 한다.

시는 지난 11월말 기준 등록된 9,187대의 배출가스 5등급차량의 조기폐차 보조금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조기폐차 3000대,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사업 2000대 등을 목표로 국도비 등 133억82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또한 노후경유차 대체차량으로 LPG 1톤 화물차 200대, 전기화물차 100대 등 친환경자동차 구입 보조예산 78억700만원을 확보해 경유화물차 줄이기를 적극 추진한다.

최기문 시장은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대기오염물질 저감 사업을 적극 추진해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직원 모두가 합심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