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가금농장 AI 발생 차단…방역관리 강화
부안, 가금농장 AI 발생 차단…방역관리 강화
  • 김선용 기자
  • 승인 2020.12.0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육용오리농장 및 동진강·주상천 등 관내 조류지서 검출

전북 부안군은 최근 정읍 육용오리농장과 동진강, 주상천등 관내 조류지에서 잇따라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가금농장 발생 차단을 위한 방역관리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부안군은 고병원성 AI 발생위험이 높은 철새도래지 주변과 인근 소하천을 중심으로 드론4, 무인항공기1, 광역방제기2, 가축방역차량 4 등 방역자원을 총동원하여 일대를 매일 소독하고 공동방제단(3개반)과 살수차를 동원하여 주변 가금농가 및 농장진입로, 주변도로 등 일제소독 관리하고 있다

또한 축산농가에는 생석회 공급을 완료하여 농가단위 생석회 벨트구축과 농장단위 차단방역 수칙준수 홍보와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기존의 거점소독시설 2개소(행안, 줄포)외에 추가로 이동통제초소 1개소(백산)를 설치해 축산차량 차단방역을 강화한다.

군 관계자는 "철새도래지 주변 뿐 아니라 소하천 등에서도 고병원성 AI 야생조류 분변이 발생됨에 따라 낚시행위를 금지하고 주변 출입을 삼가해달라"고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권익현 군수는 "올해는 해외 주변국 ASF·AI 발생 급증 등 어느때보다 가축방역이 위험하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청정부안을 사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농가에서도 생석회 벨트 유지, 축사 내·외부 매일소독, 축사별 장화갈아신기 등 방역수칙 준수와 의심축 신속 신고 등 준수사항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ksy269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