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능일 새벽에 확진된 수험생, 병원·시설서 응시 가능”
정부 “수능일 새벽에 확진된 수험생, 병원·시설서 응시 가능”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12.01 15: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험장 방역. (사진=연합뉴스)
시험장 방역. (사진=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수능 당일 새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더라도 시험을 볼 수 있다”며 유의사항을 재차 알렸다.

1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2일 밤까지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윤 반장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수능 당일 새벽에 양성으로 확진된다고 하더라도 보건소 비상대기조의 즉각적인 대응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해 시험을 치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현재 확진자가 수능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따로 병상은 172개를 마련해 놓은 상태다.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수험생 확진자가 21명, 자가격리자가 144명인 것을 볼 때 확진자가 시험 볼 병상은 충분히 준비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확진자를 위한 병상이 있는 만큼 수능일 새벽에 확진됐다 하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시험을 보라는 게 윤 반장의 설명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전국 수험생에게 2일 밤 10시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운영된다는 사실을 공지하며 “의심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반드시 받아달라”고 전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12-01 20:31:09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패전국 일본잔재인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이 없으며, 패전국 잔재 奴隸 賤民임.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0-12-01 20:28:58
교과서안바뀜.태학.국자감(베이징대),볼로냐.파리대.한국사 성균관(성균관대)은 교과서定說.세계사개념 고대 형성된 세계종교중 하느님을 최고로하는 유교(한나라때 동아시아 세계종교),로마가톨릭(로마제국시대 서유럽의 세계종교.이후 중남미등의 세계종교).불교는 인도의 창조신인 브라만에 항거,부처Monkey가 창조주보다높다하며 세계종교(이후인도는 다시불교배격).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