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별을 품은 다리’...보현산댐 인도교 설치 추진
영천, ‘별을 품은 다리’...보현산댐 인도교 설치 추진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0.11.3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75억원 투입 2022년까지…용역 최종보고회
보현산댐 인도교 조감도. (사진=영천시)
보현산댐 인도교 조감도. (사진=영천시)

경북 영천시는 지난 27일 최기문 시장, 조영제 시의회 의장, 분야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현산댐 인도교 설치공사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용역 최종보고회는 다양한 토론과 관광개발 전략을 논의 했으며 보현산댐을 가로지르는 인도교(출렁다리)와 주차장, 수변광장 조성 등의 주변정비사업을 2022년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경주나 포항 같은 인근의 관광도시와 대구, 울산 등 주변 대도시 사이에서 잠깐 ‘스쳐가는 곳’으로만 인식되던 영천이 이제는 ‘머물다 가는’ 체류형 관광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야심 찬 계획도 전했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175억원이 투입되며 인도교(출렁다리) 117억, 주변정비사업 58억으로 12월 실시설계 완료 후 2021년 3월 착공할 예정이다.

보현산댐 인도교는 ‘별’을 모티브로 디자인해 ‘별을 품은 다리’로 콘셉트를 잡았고 총연장 530m, 폭 1.8m, 2주탑 현수교 방식으로 건립하며 국내 최대 규모의 경간장(주탑사이 거리, 350m)을 자랑한다.

보현산댐 인도교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편의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주변정비사업은 주차장(A=8000㎡, 주차 면수 176대), 수변광장(A=2900㎡)을 조성하는 것으로 은하수가 음악에 맞춰 연주하는 듯한 경관조명을 연출해 기억에 남는 야경을 선물한다.

최기문 시장은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이 모두 마무리되는 2022년 연말이 되면 보현산댐 짚와이어, 인도교(출렁다리) 및 탐방로, 보현산댐 하류공원, 오리장림, 천문과학관, 별빛테마마을, 보현산 자연휴양림,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등의 다양한 관광자원들을 묶은 관광벨트 조성이 가능하다”며 “여기에 특색 있는 관광상품과 효과적인 관광마케팅을 더해 명품 관광도시를 만드는 노력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