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 추진 활발
동해시,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 추진 활발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0.11.2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토마을 음식체험관 마당에 재활용될 점토블럭 수거장면 (사진=동해시) 
분토마을 음식체험관 마당에 재활용될 점토블럭 수거장면 (사진=동해시) 

강원 동해시의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29일 시에 따르면 북삼동 분토마을은 2018년 강원도 공모사업인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대상지에 선정돼 분토마을 영농조합법인을 설립하고 현재 ‘콩’을 주제로 한 음식체험관 신축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분토마을의 음식체험관 사업은 약 2억9000만원의 사업비로  현재 체험관 조성을 위한 토지 매입 및 부지 정비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특히 마을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민들의 힘으로 마을소득사업장 부지 내 나무 심기 및 화단을 조성할 예정으로, 최근 관내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점토블럭을 재활용을 위해 주민 10여명이 함께 수거활동을 하며 3000여만원의 예산을 절감하기도 했다.

분토마을은 올 연말까지 신축공사가 준공되면, 내년부터 콩을 이용한 장류 개발사업 추진 및 시민 체험활동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농촌마을 조성을 위해 새농촌 마을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마을 주민화합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동해/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