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양 이랜드 부회장 "랜섬웨어 유포자 협박에 굴복 않겠다"
최종양 이랜드 부회장 "랜섬웨어 유포자 협박에 굴복 않겠다"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11.2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섬웨어 테러 관련 대응상황 이메일 통해 전직원 공유
고객정보 완전 차단된 시스템에 보관…안전성 집중 강조
"직원 노고 감사, 내부 인트라넷·데이터 복구 최선 다할 것"
최종양 이랜드그룹 부회장. (제공=이랜드)
최종양 이랜드그룹 부회장. (제공=이랜드)

이랜드그룹은 최근 랜섬웨어 테러와 관련해, 유포자에 대한 정당한 대응을 원칙으로 내부 인트라넷과 테이터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번 공격으로 유포될 수 있는 고객정보의 경우, 별도의 차단된 시스템에 보관된 만큼 안전하다는 점을 집중 강조했다.

27일 최종양 이랜드그룹 부회장(사진)이 그룹 전 직원에게 보내는 ‘랜섬웨어 관련 직원들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에 따르면, 앞서 22일 새벽 이랜드 본사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해 빠른 정상화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최 부회장은 최근 그룹에 가해진 랜섬웨어 테러로 직원들이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어려운 상황 중에도 최선을 다해주는 직원들 노고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공격으로 사내 소통 시스템이 원활하지 못했고, 랜섬웨어 유포자에 대한 대응에 대한 일정 부분 보안유지가 필요한 측면이 있기 때문에 모든 상황을 공유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다고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그는 “이랜드그룹은 랜섬웨어 유포자가 다양한 방법으로 협박하는 것에 굴복하지 않고 있으며, 정당한 방법으로 대응하는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내부 인트라넷과 데이터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 특히 IT 부서와 영업, 물류 등 현장에서 근무하시는 직원들 수고에 대해 말할 수 없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 정보를 가지고 있다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과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것”이라며 “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최 부회장은 이와 함께 “만약 그들이 고객 정보라고 해서 유포한다면 그것은 조작된 것”이라고 분명히 밝히며 “그들의 공격으로 인해 가장 어려운 점은 우리 내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것이며, 실제 그들이 주장하는 고객 정보는 완전 차단된 다른 시스템에 보관됐다”고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하고,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며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과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 자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겟이 될 수 있다”며 “직원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부회장 직속의 TFT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