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안전공단, 경남 소규모 공동주택 1500세대 무상 안전점검
시설안전공단, 경남 소규모 공동주택 1500세대 무상 안전점검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0.11.26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인력 육안 점검 후 시험·측정 장비로 추가 확인
시설안전공단 직원들이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무상 안전점검을 벌이고 있다. (사진=시설안전공단)
시설안전공단 직원들이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무상 안전점검을 벌이고 있다. (사진=시설안전공단)

한국시설안전공단이 지난 25일 경남 창원시와 거제시, 밀양시 등 6개 지방자치단체의 소규모 공동주택 1500세대에 대한 무상 안전점검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6월부터 진행된 이번 점검은 준공된 지 30년이 넘은 경남도 내 29개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지자체별로는 △창원시 418세대 △사천시 352세대 △거제시 322세대 △밀양시 207세대 △통영시 136세대 △함안군 60세대 등이다.

이번에 점검이 이뤄진 소규모 공동주택은 20세대 이상 150세대 미만으로,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정기적인 안전점검을 수행해야 하는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에 포함되지 않는다.

때문에 소규모 공동주택은 자체적인 안전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고, 예산의 한계와 법적 근거 부족 등으로 관할 지자체로부터 안전관리 지원을 받는 데도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이에 공단은 올해부터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경남도 내 소규모 공동주택을 발굴해 경남도-시·군-공단 간 협력모델을 구축하고 무상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공단은 건축물 안전점검 기술을 지닌 전문 인력을 투입해 대상 공동주택 단지의 상태에 대해 육안 점검을 먼저 실시하고, 필요한 경우 시험 및 측정 장비를 동원해 추가 점검을 진행했다.

또, 육안으로 조사가 어려운 고층부는 드론을 이용해 촬영된 영상을 AI기술로 분석하는 새로운 기법이 시범 적용되기도 했다.

박영수 공단 이사장은 "지역 주민들에 대한 생활안전 서비스 제공 차원에서 소규모 공동주택 무상점검을 단계별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