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새 사령탑에 황현식 사장 선임…하현회 부회장 어디로
LGU+, 새 사령탑에 황현식 사장 선임…하현회 부회장 어디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11.25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부한 통신 사업경험, 온화한 리더십으로 그룹 안팎 신임"
부사장 2명, 전무 4명, 상무 9명 승진… 성과주의 기반 인사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미지=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미지=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황현식 Consumer(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하는 등 2021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우선 현 대표인 하현회 부회장은 임기를 만료하고 용퇴한다. 하 부회장은 지금이 LG유플러스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으로 한 단계 더 큰 도약을 하기 위한 중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급변하는 통신·미디어 시장 환경에서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면서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는 신임 CEO(최고경영자)로 황 사장을 추천했다. 황 사장은 내년 이사회와 주주총회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성장한 인물로는 첫 CEO 취임 사례다. 그는 20여 년의 풍부한 통신 사업 경험과 온화한 리더십으로 그룹 안팎의 신임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는다.

황 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등을 역임하며 B2C(기업과 소비자간) 영업과 영업전략을 두루 경험했다.

이후 LG 통신서비스팀을 거쳐 2014년 LG유플러스에 재합류,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작년 그룹에서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부터는 모바일과 IPTV(인터넷TV), 인터넷 등 스마트 홈을 통합한 Consumer사업총괄 사장을 맡아 LG유플러스의 유무선 사업을 탁월하게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소비자 트렌드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기존 사업의 혁신과 미래 성장 동력의 발굴이 필요한 시기”라며 “LG유플러스가 4G (LTE) 시대 진입 시 업계 처음으로 전국망을 구축하며 경쟁사와의 격차를 바짝 좁혔던 것처럼 보다 적극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통신 전문가인 황 사장을 CEO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황 사장은 LG유플러스를 이끌며 기존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융복합 사업과 B2B(기업간)·B2G(정부 대상) 신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날 LG유플러스는 부사장 2명, 전무 4명, 상무 9명에 대한 임원 승진 인사도 함께 실시했다. 철저한 성과주의에 기반 해 각 영역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전문가를 적극 기용하고 변화를 주도할 잠재력 있는 인재를 발탁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고은정 상무는 1998년 LG텔레콤 부산 고객센터 공채 1기 상담사로 입사해 20년 만에 통신 업계 처음으로 고객센터 대표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고 상무는 2018년 아인텔레서비스 대표에 오른 데 이어 올해 씨에스원파트너 대표를 역임했다. 고 상무는 풍부한 현장 경험과 노하우로 고객센터의 역량을 한층 끌어올린 점을 인정받았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