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3Q 영업손실 96억…전년대비 ‘적자전환’
위메이드, 3Q 영업손실 96억…전년대비 ‘적자전환’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0.11.1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순손실 115억, 적자폭 확대…매출도 18% 감소 237억 기록
위메이드 CI.
위메이드 CI.

‘지스타 2020’ 메인스폰서인 위메이드가 3분기 영업이익 마이너스(-)96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위메이드는 11일 ‘2020년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약 23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은 약 96억원, 당기순손실은 약 115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당기순이익은 적자폭 확대를 나타냈다.

위에이드는 “신작 게임 출시를 위한 광고선전비의 증가에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를 11월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미르4’는 현재 사전예약자 250만명을 돌파한 상황이다.

또한 ‘미르 IP’ 저작권 침해 소송에서도 확정된 판결을 근거로 손해배상금을 수취하기 위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위메이드 측은 밝혔다. 특히 셩취게임즈(전 샨다게임즈), 액토즈소프트와 싱가포르 중재에서 액토즈소프트에 대한 연대 책임을 판결했기 때문에 중국뿐 아니라 한국에서 한층 효과적으로 집행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계열회사들도 신작 출시를 준비 중이다. 위메이드트리는 암호화폐 ‘위믹스’를 상장했고, 블록체인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이달 중 블록체인 게임 ‘버드토네이도’를 시작으로 ‘재신전기’, ‘크립토네이도’, ‘아쿠아토네이도’ 등 총 4종 게임을 순차적으로 글로벌 출시할 계획이다.

조이맥스는 오는 19일에 스타워즈 IP 기반 신작 모바일게임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