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경합주 3곳 바이든 우세… 나머지 3곳은 초접전
미 대선 경합주 3곳 바이든 우세… 나머지 3곳은 초접전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10.29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로리다·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 오차범위 내 격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경합주 6곳 중 3곳에서는 안정권인 반면 나머지 3곳에서는 초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현재 대선 경합주 중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미시간주와 위스콘신주에서 9%p, 펜실베이니아주에서 5%p 각각 앞서있다.

반면 플로리다주, 애리조나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두 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4%p) 내로 좁혀져 사실상 동률을 이루고 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플로리다주와 애리조나주가 2%p, 노스캐롤라이나주는 1%p에 불과하다.

물론 이 3곳에서도 수치상으로는 바이든 후보가 앞서있는 상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지난 20∼27일(현지시간) 미 대선 경합주인 플로리다, 애리조나,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에서 각각 성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