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역대 최대 '2020 십일절 페스티벌'
11번가, 역대 최대 '2020 십일절 페스티벌'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10.2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인 혜택만 500억원 규모, 1만 판매자 참여
(이미지=11번가)
(이미지=11번가)

11번가는 역대 최다 브랜드와 판매자가 참여한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을 내달 1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페스티벌은 11월1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다. 할인 혜택은 총 5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다. 11일 간의 쇼핑 축제에 동참하는 판매자도 역대 최다인 1만여곳에 달한다.

11번가는 이번 페스티벌과 관련해 “올 한 해 동안 월간 십일절을 통해 매달 소비자들의 상품 선호도 분석과 브랜드별 경쟁력 있는 상품에 대한 판매 빅데이터를 쌓아왔고, 국내외 40개 대표 브랜드와 맺은 업무협약(JBP)을 바탕으로 11번가만의 단독 기획상품 등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우선 11번가는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을 통해 지난 한 해 동안 11번가에서 선보였던 국내외 대표 디지털/가전 브랜드의 인기 상품과 11번가 단독 판매 상품들을 대규모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 LG, 애플, 다이슨, 위니아딤채, SK매직 등 국내외 대표 브랜드의 상품이 매일 쏟아진다. TV, 냉장고, 김치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청소기 등 대표 가전제품은 물론, 이제 생활 필수 가전제품이 된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의류관리기 그리고 노트북, 스마트폰, 블루투스 음향기기 등 다양한 디지털 가전 제품을 십일절 페스티벌 특가에 판매한다.

11번가는 매달 십일절에 기록한, 타임딜 완판의 성과로 제휴 브랜드사에게 십일절의 바잉파워를 검증받았다. 이를 토대로 오직 11번가에서만 판매하는 단독 기획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삼성전자의 ‘11번가 단독’ 70형 TV는 최근 늘어난 대형 TV 수요에 맞춰 기획한 것으로, 십일절 페스티벌의 첫날인 11월1일 오후 11시 타임딜을 통해 판매한다.

올해 ‘2020 십일절 페스티벌’에는 11번가의 ‘라이브11(LIVE11)’을 통해 매일 다양한 상품을 라이브방송으로 소개한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애플 아이폰12, BMW 등 매력적인 상품으로 준비했다. 11번가 앱으로 실시간 방송을 시청하면서 채팅으로 궁금한 내용을 질문하고 방송 중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공동구매’, ‘예약구매’ 상품은 올해 2배 이상으로 상품 수를 늘렸다. 미리 구매할수록, 구매자가 많이 모일수록 가격이 저렴해지는 상품으로 가전, 안마의자, 매트리스, 스키장 리프트권, 명품 가방 등 올해 300개 이상의 상품을 준비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올해도 많은 분들이 ’십일절 페스티벌’을 기다리고 있다는 말씀을 전해주셔서 더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을 준비하게 됐다”며 “국내 최고의 쇼핑 행사라는 ‘십일절 페스티벌’의 명성에 걸맞게 11번가의 모든 구성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했으니 쇼핑의 설렘과 즐거움을 맘껏 느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