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박물관, ‘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 특별 기획전
상주박물관, ‘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 특별 기획전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0.10.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주박물관 공동...내년 1월 말까지

경북 상주시 상주박물관이 개관 30주년을 맞은 국립전주박물관과 공동으로 개관 30주년 특별전Ⅱ ‘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를 27일부터 2021년 1월31일까지 국립전주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전주 전시회가 끝나는 내년 3월경에는 상주박물관에서 특별전을 이어간다.

이번 전시회는 상주박물관과 국립전주박물관, 전북도, 전주시, 완주군, 장수군, 진안군 이 공동주최한다. 견훤의 활동했거나 유적·유물이 있는 지역이 모두 참여했다.

이번 특별전 1부 ‘화무십일홍, 영웅 탄생’은 후백제의 연호, 正開(정개)가 유일하게 남아 있는 남원 실상사 편운화상 승탑(전북 유형문화재 제247호)을 실물 크기로 복제해 전시하고 삼국사기 및 조선시대 상주지도에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되어 있는 견훤의 모습을 보여준다.

2부 ‘견훤, 그 꿈의 시작’은 견훤의 웅기와 초반 활동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견훤은 청년기에 지금의 광양·순천지역에서 활동하다가 전남 광주에서 처음 나라를 선포한다. 이와 관련된 광양 마로산성과 광주 무진고성에서 출토된 옛 백제의 지명(馬老官, 마로관)이 찍힌 기와들, 희귀한 청동거울, 봉황과 도깨비무늬의 기와 등이 주로 전시한다.

3부 ‘견훤, 새로운 시대를 열다’의 주요 전시품은 길이가 80m에 이르는 전주 동고산성의 대형 건물지에서 출토된 전주성 (全州城)’이 새겨진 기와들과 전북지역에서 최대의 집수시설이 조사된 장수 침령산성의 유물들이다.

한편, 26일 열린 특별전 개막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으며 국립전주박물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상주박물관 관계자는 “역사의 패배자로 기록되어 있지만 암울했던 구시대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했던 개척자 견훤의 모습을 전시장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승자의 기록에서는 볼 수 없었던 그의 뜻과 의지를 느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