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故이건희 회장 조문… "업적에 감사한 마음 갖는다"
정총리, 故이건희 회장 조문… "업적에 감사한 마음 갖는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0.2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단력 있고 추진력 있어 오늘의 삼성 만들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조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2시16분경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아 20여분간 조문하며 유가족을 위로했다.

정 총리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회장은 2세 경영인으로서 놀라운 업적을 남기셨다"며 "글로벌 초일류기업 삼성의 제2 창업자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반도체 비롯해 여러 제품에서 대한민국 경제 위상을 높이고 많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기여하셨다"며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갖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단력이 있고 추진력이 있어 오늘의 글로벌 초일류 기업 삼성이 만들어졌다"며 "그래서 반도체 신화가 가능했다. 그렇게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이 회장과 장애인 체육 관련 활동에서 만난 인연을 회고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사적으로 접촉은 없었지만 공적으로 접촉이 있었다"며 "이 회장이 장애인체육회 회장을 하셨는데, 오래전 얘기지만 그때 저는 장애인사격연맹 회장을 했다. 그때 뵌 적이 있다"고 회고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