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코로나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 성공 거둘 수 있어야"
문대통령 "코로나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 성공 거둘 수 있어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10.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 주재… "경제활동 활기 더하더라도 방역 지켜 주길"
"방역관리 만전… 소비 반등 기회 살려 경제회복 이끌 수 있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방역 완화 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 등에서 재봉쇄 등 비상조치가 강화되는데 반해 우리는 방역조치를 완화하는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됐다"며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 완화 조치를 통해 집합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더욱 강화하여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통제, 관리하고 있다"면서 "최근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특히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수치가 한 달 전 27%를 넘은 때도 있었으나 그 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현재는 11% 정도까지 현저하게 떨어졌다"면서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비교적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요양병원과 시설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것이 확진자 수가 일시 늘어난 하나의 이유가됐다"면서 "이 같은 수조사는 집단 발생 우려가 크고 사망률이 높은 감염 취약계층의 생명을 지키고, 조용한 전파를 통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 조치"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우리의 방역체계가 철저하고 빈틈없이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처럼 확진자 수의 일시적 등락이 앞으로도 있을 수 있지만 정부는 흔들리지 않고, 더욱 철저하게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방역 성과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화되며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며 "소비쿠폰 지급을 순차적으로 재개하는 것과 함께 소비, 외식, 관광, 공연, 전시, 문화 등 내수 활력 제고를 위한 종합대책을 본격 시행하기 시작했다. 국민들께서도 소비 진작에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소비 진작 역시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