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2015년부터 군 비밀 담긴 USB 23개 분실...작전계획 등 92건 유출
군, 2015년부터 군 비밀 담긴 USB 23개 분실...작전계획 등 92건 유출
  • 허인 기자
  • 승인 2020.10.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기 의원, "사단‧연대급 작전계획 관련자료 등 비밀용 USB"
김민기 의원.(사진 = 김민기 의원실)
김민기 의원.(사진 = 김민기 의원실)

군이 2015년 이후 분실한 비밀용 USB 23개에 총 92건의 군사 자료가 담겨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시을)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비밀용 USB 분실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군은 2015년 6개, 2016년 5개, 2017년 3개, 2018년 2개, 2019년 6개, 올해 9월까지 1개, 총 23개의 비밀용 USB를 분실했다.

분실된 USB 23개 중 13개 USB에는 총 92건의 비밀자료(Ⅱ급 비밀 건, Ⅲ급 비밀 건, 훈련Ⅱ급 비밀 건)이 저장되어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포함된 세부 내용으로는 전시임무 관련 비밀, 부대작전계획, 연대장임무수행철, 주둔지방호계획 등 절대 외부 유출돼서는 안 되는 내용도 들어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부대 밖으로 USB를 반출하는 행위 자체를 엄격히 금지해야 한다”며, “군은 보안 매체 관리·보관을 철저히 하는 한편 분실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허인 기자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