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가능할까…다음달 25일 후보 발표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가능할까…다음달 25일 후보 발표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10.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63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후보가 다음 달 24일(현지시간) 발표된다.

그래미상은 미국 대중음악계 중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꼽히는 상으로 빌보드 정상을 차지하는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후보 진출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그래미 어워즈 주관)는 11월24일 오전 9시(미국 서부시간, 한국시간 25일 오전 2시)께부터 라이브 스트리밍 행사를 통해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를 발표한다고 22일 밝혔다.

하비 메이슨 주니어 레코딩 아카데미 임시 회장을 비롯해 이전 그래미 수상자 등이 미국 각지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주요 부문 후보를 공개하고 전 분야(84개 부문) 후보 명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 시상은 지난해 9월1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발표된 작품을 대상으로 정해지기 때문에 초 특급 인기를 몰고 다니는 방탄소년단의 후보 진출 여부에 관심이 높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8월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와 2월 발표한 정규 4집 앨범 ‘맵 오브 더 솔 : 7’이 후보 선정 대상에 해당한다.

‘맵 오브 더 솔 : 7’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 올랐으며 ‘다이너마이트’는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 100’ 1위를 세 번 차지하는 등 발표 곡 모두가 세계적인 큰 인기를 모았다.

방탄소년단 또한 ‘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정상에 오른 직후 ‘그래미 어워즈 후보’ 진출 및 단독 무대에 대한 의지를 여러 차례 드러내기도 했다.

외신들도 방탄소년단의 후보 진출 여부를 주요 관심사로 올리고 있다.

특히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2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그래미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는 것은 중요한 의문이 아닐 수 없다”며 “다이너마이트 발매로 그래미 후보가 발표되는 다음 달 24일에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내 최고의 음악 관련 시상식으로 ‘제너럴 필드’(General Field:본상)에서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비롯한 84개 분야에서 시상한다.

그래미 후보 선정은 레코딩 아카데미 심사위원들의 1차 투표를 거쳐 후보 심사 위원회의 심사 등으로 최종 결정된다.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은 내년 1월31일(미국 현지시간)에 개최된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