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7명으로 늘어… 인천·창원·임실서 속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7명으로 늘어… 인천·창원·임실서 속출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10.2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70~80대 고령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잇따르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전국에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인천에서 70대 남성이 숨진 것을 비롯해 전남 순천, 전북 임실, 경북 성주와 경남 창원 등에서 이 같은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다.

인천 연수구 선학동에 거주하는 A(74·남)씨는 이날 오전 6시8분경 자택 안방 침대 위에서 숨져 있는 것을 그의 아내가 발견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경 연수구 한 의원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 접종을 위해 공급한 엘지화학의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였다.

경찰과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에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것은 지난 16일 숨진 고등학생 B(17)군 이후 두 번째다.

한편 이날 전남 순천에서 80대 남성이, 전북 임실에서 80대 여성이 각각 독감 예방접종을 맞은 후 숨진 사례가 확인됐다.

이들이 맞은 독감백신은 각각 녹십자 제품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4가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 창원에서도 70대 남성이 독감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해 최근 이틀 사이 숨진 사례가 2건 발생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