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70대 여성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총 11명으로 늘어
대전 70대 여성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총 11명으로 늘어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10.22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토·고열·호흡곤란 이어 의식불명… 기저질환 없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독감백신을 맞은 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대전 7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

대전에서는 2번째, 전국적으로는 11번째 독감접종 후 사망자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10분경 유성구 지족동에 거주하는 여성 A(79)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경 유성구 반석동 한 이비인후과 의원에서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제조번호 PT200802)를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백신을 맞은 당일 오후 8시부터 심한 구토·고열 증상 등을 보였고, 이튿날인 20일 점심 무렵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의식을 잃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A씨는 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이 없었고, 매년 백신을 맞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맞은 맞은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A씨에 앞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총 10건이 보고됐다.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20일 고창, 대전, 목포에 이어 21일 제주, 대구, 광명, 고양, 경북 안동 등에서 추가로 나왔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