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5000억원 규모 KB금융지주 ESG채권 대표 주관
SK증권, 5000억원 규모 KB금융지주 ESG채권 대표 주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10.20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금융지주 최초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 지원
서울 여의도 SK증권 사옥. (사진=신아일보 DB)
서울 여의도 SK증권 사옥. (사진=신아일보 DB)

SK증권이 금융지주사 최초로 5000억원 규모의 KB금융지주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Contingent Convertible Bond·코코본드) ESG채권 발행에 키움증권과 공동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5년물 콜 4350억원과 10년물 콜 650억원을 합쳐 총 5000억원 규모로 발행됐다. 햇살론 등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분야 지원 및 풍력·연료전지 발전 등 녹색사업 프로젝트파이낸싱(PF) 투자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발행이 예정됐던 채권 금액은 3000억원이었지만, 수요예측에서 8500억원이 넘는 투자수요가 몰리며 총 5000억원으로 증액됐다. 발행금리는 발행사와 주관사가 협의해 제시한 금리상단 3.3%(5년물), 3.5%(10년물) 보다 낮은 수준인 3.0%, 3.28%로 각각 결정됐다. 

SK증권은 지난 5월과 6월에도 금융취약계층 및 코로나19 피해로 인한 중소가맹점을 지원하기 목적으로 신한·KB국민카드 ESG채권에 총 2000억원을 주관한 바 있다.

SK증권 관계자는 "이번 채권은 금융지주회사가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을 ESG채권으로 발행한 최초의 사례로, SK증권이 ESG채권 시장에서의 역량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