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백악관에 부양책 데드라인 부여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백악관에 부양책 데드라인 부여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0.10.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케어·아동 지원 관련 수용 촉구…선거 이전 협상 가능성 시사
펠로시 미 하원의장(민주당). (자료=민주당 홈페이지)
펠로시 미 하원의장. (자료=민주당 홈페이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이 트럼프 행정부에 논의 중인 추가 경기부양책의 협상 시한을 부여했다.

18일(이하 현지 시각) CNBC에 따르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17일 밤 므누신 재무장관과 통화를 마친 뒤, 트럼프 행정부에 48시간 이내로 일부 조항의 수용을 촉구했다. 

이날 펠로시 의장은 ABC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이전 협상 가능성에 대해 낙관적이지만, 궁극적으로 결과는 백악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백악관이 민주당 법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약속에도 불구하고 2조2000억달러 규모 히어로즈 조항의 55%는 삭제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의원들에 보낸 서한에서 "16일 미국 코로나 확진자 수는 6만9000명으로, 수개월 만에 하루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감염이 급증하고 사망자 수가 늘어나는 만큼 국민의 생명과 생계를 지키기 위해 긴급히 행동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가장 수용할 수 없는 변화는 백악관이 코로나19 검사와 추적, 치료 계획을 거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썼다. 

그는 지난 3개월간 경기부양법안(CARES Act)로 인한 혜택이 고갈되면서 600만명의 빈곤층이 증가했다는 보도를 인용해 800만명의 미국인이 현재 빈곤 속에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라틴계·흑인 아동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병원에 가야하는 확률은 백인 아동에 비해 각각 8배와 5배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CNBC는 이번 펠로시 의장의 발언에 따라 백악관에 이와 관련해 질의했지만, 백악관은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펠로시와 므누신 재무 장관은 19일 대화를 재개할 예정이다. 다만, CNBC는 양자가 초당적 협상을 타결해도 현재 상당수 공화당 상원위원들이 민주당 패키지에 반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상원은 오는 21일 학교자금 지원과 실업수당 확대,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조치가 포함된 5000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지난 17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 법안을 방해하지 않는다면 법안을 통과시키고 에이미 코니 배릿 연방대법원장 후보자를 확정할 충분한 시간이 있다"면서 현재의 교착 상태를 민주당 탓으로 돌렸다.

CNBC는 민주당이 지난달 상원에서 5000억달러 규모 공화당 법안을 저지한 바 있으며, 이번 제안 역시 불충분하다는 입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