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얽히고 설킨 '옵티머스' 공방… 문 대통령, 이번엔 진상파악 지시
[이슈분석] 얽히고 설킨 '옵티머스' 공방… 문 대통령, 이번엔 진상파악 지시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10.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검찰 수사 별도로 공기관 라임·옵티머스 투자 경위 살펴라"
국회선 여당도 흔들… "외압있었냐" 묻는 반면 "이헌재 與 아냐" 반박도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일부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했다는 문제와 관련해 16일 철저한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기금)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임·옵티머스 투자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두 번이나 입을 연 것은 일부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가 적절했는지 논란을 야기하고 있고, 자금 투자를 위한 로비(뇌물) 의혹으로 확산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뿐 아니라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도 선상에 올랐다.

강 대변인은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 결정이 적절했는지, 허술한 점은 없었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여당에서도 외압 의혹을 제기하는 인사가 나오기 시작했다.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오후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출석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NH투자증권 같은 큰 회사가 왜 이렇게 엉터리 투자를 했는지 솔직히 이해할 수가 없다"며 "솔직히 외압을 받은 것 아니냐"고 몰아쳤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당시 NH투자증권 금융상품승인소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한 전모 부장에게 "정영채 대표에게 김재현 전 옵티머스 대표를 소개받아 만난 후 판매를 알선했다는 건데, 그런 만남 이후에 상품 판매를 위한 진행 상황을 정 대표에게 보고했느냐"고 물었다.

전 부장은 이에 대해 "진행상황에 대해서는 보고하지 않았다"고 답했고, 주 의원은 "최종적으로 상품 판매가 결정됐을 때도 보고하지 않았느냐"고 재차 물었다. 

전 부장은 "그때도 보고하지 않았다"며 "펀드 건에 대해선 정 대표에게 일일이 보고하지 않는다. 최종적으로 결제하고, 집행하는 사람은 상품 솔루션 본부장"이라고 대답했다.

이날 오전만 해도 정 대표는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고문이었던 김진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으로부터 옵티머스 펀드 판매를 부탁받은 뒤, 실무진에게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의 연락처를 건네며 펀드 판매를 검토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실무진이 증인으로 출석한 전 부장이다. 전 부장은 "김재현 대표와 일면식이 없었으나 정 대표 말처럼 연락처를 전달받고 김 대표 휴대폰으로 전화를 했다"며 "전화번호를 전달 받고 며칠 후 회사 펀드 담당 부사장과 김 대표를 만났다"고 말한 바 있다.

주 의원은 "당시 옵티머스에 거액을 투자한 공공기관인 전파진흥원이 펀드의 부실함을 알고 수사를 의뢰했는데, 이것도 몰랐냐"고 따졌다. 

전 부장은 주 의원 질의에 대해 "그 당시 옵티머스의 횡령과 관련한 기사는 있었는데, 전파진흥원과 관련된 내용은 없어서 몰랐다"고 답했다.

여야는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가 부실 검증으로 투자자의 피해를 키웠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였다.

하지만 주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민주당 위원은 부실 검증을 한 NH투자증권만의 '실책'이라고 주장하며 금융감독체계 개선에 대해 부각했지만, 국민의힘은 외압이 있었기 때문에 검증을 소홀히 하고 판매를 했다고 맞섰다.

특히 최인호 민주당 의원은 '권력형 게이트' 의혹을 여당이 아닌 야당으로 돌리기도 했다.

최 의원은 옵티머스 자산운용 고문으로 활동한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가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4·15 총선 선거유세를 지원한 사진을 꺼내들며 "이 전 고문은 여권 인사가 아니지 않느냐"고 부각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 공세는 끊이지 않고 있다.

같은 날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별위원회'는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청와대와 여권 인사가 여럿 연루됐고, 공공기관이 거액을 투자하는 등 권력형 비리 사건의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는 판단이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권성동 의원은 "옵티머스 사건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총장 직속 수사팀을 만들어달라는 요구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맡은 지 4개월 동안 사건을 뭉개다시피했다. 특별수사팀인 3차장 산하 특별수사부에 배당하지 않고, 고액 사기사건을 담당하는 조사 1부에 배당한 것에 비춰보더라도 사건 수사 의지가 없다는 점이 여실히 증명됐다"고 비판했다.

덧붙여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이모 전 행정관을 비롯해 여러 행정관이 옵티머스 사건에 관련됐다"며 "농어촌공사를 비롯한 한전, 마사회 등 공기업과 전파진흥원까지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게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라임·옵티머스 권력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 네 번째)과 위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라임·옵티머스 권력 비리 게이트 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 네 번째)과 위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 석대성 기자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