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600억원 투자 유치…"유니콘 기업 가치 인정받아"
쏘카, 600억원 투자 유치…"유니콘 기업 가치 인정받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10.16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위기 조기 극복하고 신사업 진출 등 사업역량 높게 평가"
 

쏘카는 SG PE와 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유니콘 기업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투자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수요 급감과 규제 강화로 인한 주요 서비스 중단 등의 경영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실적 회복, 신사업 진출 등을 일궈낸 사업역량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는 게 쏘카의 설명이다.

쏘카는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출·퇴근, 출장, 여행 등 이동이 급격히 감소하며, 위기를 맞았다. 또, 지난 3월 국회의 여객운수법 개정으로 자회사인 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하며, 막대한 손실을 감당해야 했다.

쏘카는 안전한 이동을 위해 차량 방역·소독과 함께 구독 상품인 ‘쏘카 패스’, 장기 이용 상품인 ‘쏘카 플랜’, ‘쏘카 페어링’, 기업 대상 ‘쏘카 비즈니스’ 등을 강화했다. 쏘카는 이 같은 노력으로 회원 수 600만명 돌파, 쏘카 패스 누적 가입자 수 30만명 기록 등의 성과를 거뒀다.

VCNC는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 이후 고급택시를 이용한 플랫폼 호출 사업인 ‘타다 프리미엄’과 예약형 상품인 ‘타다 에어’, ‘타다 골프’, ‘타다 프라이빗’ 등으로 사업조정을 단행한 뒤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왔다.

VCNC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면허를 획득한 가맹택시 사업 ‘타다 라이트’와 대리운전 중개사업 ‘타다 대리’ 등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쏘카는 이번 투자가 인공지능(AI), 빅테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혁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쏘카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이용자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 개발, 인재유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쏘카 카셰어링 사업의 지속성장,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 코로나19에도 성장을 이끈 역량 등을 인정받았다”며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력 확보, 서비스 고도화, 인재 확보 등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